한국철도, '세계문화유산탐방' 기차여행 상품 출시
상태바
한국철도, '세계문화유산탐방' 기차여행 상품 출시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4일 14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코레일)는 국내 우수한 문화관광자원을 알리기 위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유적과 주변 관광지를 둘러보는 '세계문화유산탐방' 기차여행 상품을 선보였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철도가 소개하는 '세계문화유산탐방'은 안동 하회마을, 영주 부석사, 경주 역사지구, 해남 대흥사, 수원 수원화성으로 5개 지역6개 상품이다.

안동으로 가면 하회마을과 탈춤을 보고 병산서원, 도산서원을 돌며 유교문화를 체험한다.

불교문화를 느끼고 싶으면 영주, 해남, 경주 등지에서 부석사와 석굴암 등 유명 사찰을 찾는 일정도 있다. 백두대간 협곡을 보고 싶다면 V-트레인을 타고 '산타마을'로 유명한 분천역을 방문하면 된다.

서울, 대전, 부산, 여수 등 전국에서 KTX와 새마을호, 무궁화호를 타고 유적지를 탐방한다. 일정은 당일 또는 1박2일이다.

단체 관광을 위한 패키지 상품과 개별 여행객을 위한 자유여행 상품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열차 종류, 여행 일정에 따라 2만 원대부터 20만 원대까지 다양하다.

한국철도 홈페이지, 모바일 앱 '코레일톡'과 전국 철도역 여행센터에서 판매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선관 한국철도 고객마케팅단장은 "기차를 타고 세계가 인정한 문화유산을 찾는, 민족의 얼과 역사를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차여행 상품을 꾸준히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