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충주 국가산단 예타조사 선정
상태바
오송·충주 국가산단 예타조사 선정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2일 18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추진 탄력 기대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2건의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인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 구축'의 핵심으로 각각의 총 사업비는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단 조성에 3조 3900억원이,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에는 5600억원이 추산된다.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국가산단 후보지 선정 이후 이번에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단 조성을 통해 바이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생성과 집적, 성장을 촉진하고 글로벌 유인력을 가진 클러스터로 완성하는 게 목표다.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경우 바이오신약으로 특화한 오송과 의료기기로 특화된 원주를 잇는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한축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2020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2021년에는 국가산단 계획 승인이 목표"라며 "청주시, 충주시와 함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