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노상 공영주차장, 일상적 과다징수
상태바
대전 노상 공영주차장, 일상적 과다징수
  • 전민영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노상 공영주차장
요금 뻥튀기는 다반사
경차 등 할인 모른 체
자치구·업체는 "관리어렵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지역 내 노상 공영주차장의 주차요금 징수 체계를 놓고 이용자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노상주차장에서 주차관리원들이 암암리에 요금을 과다징수하면서 피해 이용자들이 계속되고 있지만, 자치구가 이를 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1일 5개 자치구 등에 따르면 현재 대전지역 곳곳에 위치한 노상주차장은 위탁업체를 통해 자치구가 관리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노상 공영주차장은 1급지 기준으로 최초 10분은 400원, 이후 2시간까지 10분당 300원, 2시간 이후부터는 10분당 600원을 부과하고 있다.

하지만 이 노상 주차장에서 요금이 과다 징수되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며, 이용객들 사이에서 불만이 일고 있다.

얼마 전 저녁 식사를 위해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 부근 노상 주차장에 차를 세운 A(31) 씨는 주차관리원으로부터 "지금은 선불이니까, 3000원만 내고 가라"는 말을 들었다.

A 씨는 요금을 지불했고, 한참이 지나서야 약 20분 주차했던 A 씨의 지불 금액은 700원에 불과했다는 사실을 알았다.

공영주차장 내 경차 등 우대 요금이 반영되지 않는 경우도 빈번하다.

경차를 비롯해 독립유공자, 저공해차량 등을 기준으로 주차요금의 50%를 감면해주는 제도가 시행중이지만 현장에서는 이를 주차관리원에게 따져물어야 겨우 적용받을 수 있는 실정이다.

경차를 소유한 B(55) 씨는 한 노상주차장에 40여분 동안 주차한 후 관리원으로부터 1500원을 내라는 말을 들었다.

순순히 돈을 내던 B 씨는 "경차는 할인되지 않느냐"고 물었고, 그제서야 관리인은 아무 말 없이 차액을 돌려줬다.

B 씨는 "원래 내야할 금액보다 높은 요금을 징수하고, 고객이 되물어야만 제대로 된 요금을 받는 태도에 어이가 없었다"며 "소액이라는 이유로 그냥 넘어가는 사람들의 심리를 노린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이처럼 주차요금이 저렴해 대부분 사용자들이 별말 없이 요금을 지불하면서 요금이 빈번하게 과다 징수되고 있지만, 자치구와 업체는 일일이 관리가 힘들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현재 5개 자치구들은 위탁 업체에 운영을 맡기고, 민원이 발생하면 차액 지급 및 관리원 계도조치만 진행 중이다.

수탁사들 또한 현금이 오가고 고령의 주차관리원들이 금전적 부분에서 안일한 태도를 보이는 경우가 많아 단속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공영주차장을 관리하는 자치구와 업체가 방관적 태도를 보이는 사이, 시민들은 원칙보다 더 많은 요금을 지불하고 있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한 자치구 관계자는 "요금 과다징수를 막기 위해 전자결제 도입 등 대안들도 고민 중이지만 실제 자리잡기까지는 속도가 더딘 게 사실"이라며 "주차관리원에게 당부도 하고 있지만 즉각적인 개선은 힘들어, 앞으로 구에서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