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키운다더니…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영상사업단 폐지 웬말”
상태바
“영상 키운다더니…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영상사업단 폐지 웬말”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개편 의결돼 내부 불만 커, 市 특수영상 클러스터 조성 중
강화도 부족한데 폐지 ‘엇박자’, “시-출연기관 이원화 관리 원인”
의견도…진흥원 “세부결정 아직”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최근 실시된 직제개편으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 ‘영상사업단’이 사실상 공중분해 된 가운데 설립 취지를 잃어버린 결정이라며 조직 내부 갈등이 폭발하고 있다.

영상위원회 사무국만 별도 분리된 채 ‘창업진흥단’이 신설됐는데 대전시가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이하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중점 추진 중인 시점이라 대부분 이번 조직개편 목적을 납득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진흥원은 지난 16일 소집된 이사회에서 조직개편 안건을 최종 의결했는데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영상사업단 폐지로 볼 수 있다.

하나의 사업단 체제가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팀 단위 축소를 결정한 표면적 이유다.

따라서 영상사업단이 겸해왔던 영상위 사무국 기능을 제외한 모든 업무는 콘텐츠사업단으로 이관된다.

진흥원은 2007년 대전문화산업진흥원으로 개원했을 당시 대덕연구단지의 영상인프라를 활용해 지역영상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설립됐다.

그간 영상사업단의 주 업무는 크게 △영화·드라마 촬영 제작지원 사업 △영상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비쥬얼아트-테크 페스티벌 △마을극장 확충 및 독립예술영화 생태계 조성 △영상위 사무국 등이다. 조직 내부에서는 이번 개편을 두고 다양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일단 시가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라면 이와 관련된 영상사업 지원이 훨씬 강화돼도 부족한데 오히려 관련 사업단 폐지 수순을 밟는 것에 대해 방향이 맞지 않다는 비판이 따른다.

정초신 영상사업단 단장은 “갑자기 없애는 이유를 도저히 모르겠다”며 “3년 전 사업단으로 부임 받아 왔는데 손발 묶어 놓고 아무 일도 못하게 하다가 이제 와서 사업단 폐지는 이해할 수가 없다. 그렇다고 영상위 조직을 확대·강화하려는 목적도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이러니 타 지역에서 대전이 문화 불모지를 넘어 문화사망지대라고 불리고 있는 것”이라며 영상사업 지원강화를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조직갈등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며 시와 출연기관의 이원화 된 관리·감독을 원인으로 꼽고 있다.

한 대전시 공무원은 “초기에 진흥원을 만들 때는 대전을 영상 메카로 만들겠다고 해서 설립했는데 시장이 바뀌고 갑자기 테크노파크에서 하고 있던 정보산업 관련 업무를 함께 붙이는 바람에 현재 진흥원 조직이 엉망이 된 것”이라며 “지도감독은 과학산업국 미래산업과가, 실제 업무추진은 문화체육관광국 문화콘텐츠과가 맡다보니 체계도 안 잡히고 성과도 부진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진흥원 경영기획단 관계자는 “조직개편이 의결된 것은 맞지만 아직 세부적으로 결정되지 않아 공식적으로 답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