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태풍 피해 벼 전량 수매
상태바
영동군, 태풍 피해 벼 전량 수매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16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은 태풍으로 인한 벼 쓰러짐 피해와 수확기 잦은 강우로 수발아 된 벼 등 태풍으로 인한 피해 벼에 대한 전량수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21일 군에 따르면 수발아 등 피해를 입은 벼에 대해서는 이번 태풍피해로 신설된 잠정등외 A·B·C 등급으로 구분해 수매를 실시한다.

군은 이달 28일까지 개인별로 수매량을 신청·확정한 뒤, 11월 중에 별도 매입날짜를 정해서 수매하기로 했다. 잠정등외 벼의 수매 가격은 수확기 1등급 쌀값을 기준으로, A등급 76.9%, B등급 64.1%, C등급 51.3% 수준이다.

매입은 쭉정이가 많은 점을 고려, 소형포대는 40㎏단량 포대에 알속무게 30㎏, 대형포대는 800㎏단량 톤백에 알속무게 600㎏으로 건조벼를 매입하게 된다.

농협RPC가 농가로부터 산물형태로 매입·건조 후, 포장 작업을 거쳐 피해 벼 수매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이번 태풍 피해 수매 벼는 읍·면별로 물량을 배정하지 않고, 농가 희망대로 품종에 관계없이 전량 매입할 계획이며, 찰벼도 포함된다.

잠정등외 벼는 등급에 상관없이 중간정산금 2만원(30㎏)을 수매 직후 지급하고, 나머지 차액은 매입가격이 최종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태풍 피해 벼 수매를 희망하는 농가는 각 읍·면 산업팀으로 이달 28일까지 필히 신청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