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슬아슬한 영동읍 중앙리 거리 ‘안전’ 설치한다
상태바
아슬아슬한 영동읍 중앙리 거리 ‘안전’ 설치한다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16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보행환경개선지구 정비사업
내년도 행안부 국비지원 최종선정
계산리 일원 횡단보도·조명 설치
▲ 영동읍 중앙리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 계속지구(3년 지구) 평가에서 '영동읍 보행환경개선지구 정비사업'이 2020년 국비지원에 최종 선정 됐다고 21일 밝혔다.

영동읍 보행환경개선지구 정비사업은, 보행자가 편안하게 다닐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공간을 확보해 보행환경을 질적으로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2019년 공모사업에 선정돼 실시설계 중에 있으며, 2020년 계속지구(3년 사업) 국비 지원여부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두 차례 평가와 심사를 통해 전국 9개 지자체 중 6개 지구에 최종 선정됐다.

2021년까지 국비 6억원 포함, 총 15억원이 투입된다. 사업대상지는 영동의 중심지역인 영동읍 계산리(중앙1·2리) 일원으로, 이곳은 보차도 혼용구간(5만 1000㎡)의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은 지역이다. 주위에 영동초등학교, 영동문화원, 영동세무서, 영동레인보우영화관, 영동전통시장 등 관공서와 문화공간이 인접해 있어, 보행 량이 특히 많은 구간이다.

군은 자동차 통행 억제, 교통약자 배려, 보행위험요소 제거 등 보행자 중심의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공간을 만들기로 했다. 사업의 핵심은 사업지 인접도로는 교통안전시설물로 보행안전을 확보하고, 내부도로는 보행자 우선도로구역 설정을 통해 보행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다.

이곳에는 고원식 횡단보도를 추가하고, 횡단보도 전방에 도로 패턴 변경 시설을 설치해 보행자의 안전을 보장한다. 고령자를 위한 휴게의자를 비롯해 보행자 우선도로 표지판, 차로규제봉, 보행 안전조명 등도 설치된다. 군은 지역주민의 안전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구 도심지의 도시기능 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해 꼼꼼히 공모를 신청하고 관련 사업을 진행했다.

군민과 지역 동향을 수시로 살폈고, 지역전문가의 자문 등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창의적이고 체계적인 사업계획을 만들었다. 이러한 노력들에 의해 영동군은 사업 추진의지, 수행능력, 주민참여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최종 공모선정의 쾌거를 이뤄냈다. 군은 영동읍 보행환경개선지구 정비사업 시행으로 인해 영동읍 중앙동 지역의 낙후된 보행환경이 쾌적하게 조성돼 주변상권의 활성화는 물론, 영동의 보행특화거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군민들의 안전한 보행 환경과 사람 중심의 교통 안전시설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