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대수 의원, 농작물 바이러스 피해 보장대책 마련 촉구
상태바
경대수 의원, 농작물 바이러스 피해 보장대책 마련 촉구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0일 18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1일 월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천재지변에 준하는 농작물 바이러스 피해, 적극 보장해야

〈사진첨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경대수 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사진)이 농민들에게 많은 피해를 주지만 예방도 치료도 불가능한 농작물 바이러스 피해에 대해 별도의 관리를 통해 적극적인 보장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대수 의원이 농촌진흥청과 국립농업과학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바이러스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심각하다. 현재 바이러스 피해에 대한 공식적인 전국 통계가 집계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어 농촌진흥청 연구사업을 통해 박과류 사례를 집중 분석한 결과, 박과류 피해는 충북·전북지역에 중점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6~2018년 충북 및 전북의 수박, 멜론, 오이 피해 조사결과, 수박은 총 81개 조사농가 중 27개(33%) 농가에서 수박모자이크바이러스(WMV)가 발생했고, 멜론은 총 32개 조사농가 중 15개(47%) 농가에서 박과진딧물매개황화바이러스(CABYV)가 발생했으며, 오이는 총 74개 조사농가 중 33개(45%) 농가에서 박과진딧물매개황화바이러스(CABYV)가 발생했고, 27개(36%) 농가에서는 쥬키니황화모자이크바이러스(ZYMV)가 발생했다. 이와 별개로 2019년 피해가 심각한 전국 멜론, 오이의 바이러스 발생사례를 조사한 결과, 전국 57개 시·군의 205개 농가 중 144농가(70%)에서 박과진딧물매개황화바이러스(CABYV)가 검출됐다.

농작물 바이러스는 진딧물, 종자, 즙액 등을 매개로 감염되어 박멸이 불가능하며, 치료제가 없어 농지 주변 잡초를 제거하고 지속적으로 검사해 감염농작물을 솎아내는 등 단순한 피해경감 대책만 있는 실정이다.

경대수 의원은 “농작물 바이러스는 농민들에게 예방과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자연재해와 다를 바 없다”면서 “농식품부와 농진청, 농협, 농금원 등 관계기관이 적극 협의해 바이러스 피해가 심각한 품목들을 따로 발굴하고 피해 농민들에 대한 보호방법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