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희경의 '라이브' 미국서 리메이크…배경은 워싱턴
상태바
노희경의 '라이브' 미국서 리메이크…배경은 워싱턴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10월 20일 15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희경 작가의 tvN 드라마 '라이브'(2018)가 미국 드라마로 재탄생한다.

미국 할리우드 뉴스 매체 데드라인은 15일 "크리스 콜린스와 스텔링 K. 브라운이 폭스사에서 만드는 경찰 소재 드라마 '라이브'가 한국식 포맷으로 제작된다"고 밝혔다.

노 작가와 원작을 기획한 스튜디오드래곤도 공동 제작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데드라인은 미국 리메이크작에 대해 워싱턴DC가 배경이며, 가장 위험한 지역 중 한 곳에서 자란 젊은 아프리카계 미국인 경찰인 다셀 머레이 눈을 통해 본 경찰 조직과 사회를 조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미국판 '라이브'는 대본 집필 후 파일럿 방송을 추진 중이며, 이후 성과에 따라 편성을 검토하게 될 전망이다.

노 작가 원작이자 배종옥,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가 주연한 원작 '라이브'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를 휴머니즘 관점에서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받았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