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수영 확대… 못 따라가는 인프라
상태바
생존수영 확대… 못 따라가는 인프라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7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초등 전 학년 대상
예산은 삭감… 교육청은 난감
수영장 확보·강사 수급 난제
교육부·교육청 대책 세워야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내년부터 생존수영 교육이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되지만, 수영장 등 교육 인프라는 여전히 열악해 비상이 걸렸다.

또 초등생 생존수영 교육 확대를 권고하는 정부가 오히려 관련 예산을 삭감하면서 구색만 갖춘 형식적인 교육으로 전락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17일 대전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초등학교 3학년 체육 교과 과정에 편성했던 생존 수영을 내년에는 교육 대상을 전 학년으로 확대 시행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교육부에서 시교육청에 지원하던 특별교부금(이하 특교)은 기존 50%에서 2020학년도 20%로 삭감됐다. 예산은 삭감했지만 사업은 확장시켜야하는 셈이다. 삭감된 예산을 가지고 단기간내 부족한 수영 인프라를 확충하고 교육 대상을 확대시켜야 하는 지역 교육청들의 고민은 더욱 깊어졌다.

앞서 생존수영 수업 대상을 점진적으로 확대했던 대전은 올해 초등생 3~5학년 3개 학년을 대상으로 시행 중이다.

내년부터 생존수영 수업이 전 학년으로 확대되면서 1·2·6학년 나머지 3개 학년을 교과 과정에 포함시키기 위한 비용은 온전히 지역 자체예산으로 해결해야 하는 것이다.

대전교육청은 내년도 생존수영 교육도 올해와 같은 3~5학년 3개 학년도는 종전과 마찬가지로 운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1·2·6학년 대상으로는 탈의실·샤워실 등이 구비된 에어돔 이동식 수영장을 활용해 한 학교당 약 4주간 설치, 편성하고 올해 말부터 시범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수영장은 기존 43개소에서 내년 46~47개소로 확장시켜 3개 학년 생존수영 수업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며 “올해 말부터는 이동식 수영장으로 1·2,·6학년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지역은 수영장 확보와 전문 강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 충청권내 수영장이 부족한 지역 학생들은 생존수영 교육을 위해 타 시·군·구로 이동해야 하는 경우가 허다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관내 수영장이 있는 경우에도 이동하는 데에만 차로 40~50분 이상 소요돼 학생 불편은 물론 이동과정에서 안전사고 발생의 위험도 내재돼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 교육계 관계자는 "내년부터 생존수영 교육이 초등 전 학년으로 확대되는 상황에서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는다면 구색만 갖춘 형식적인 교육에 그칠 수 있다"며 "지역별 인프라 구축과 교육소외 지역 학생들의 생존수영 교육 기회 보장을 위해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