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광역이동지원센터 ‘운행 미숙’
상태바
충남 광역이동지원센터 ‘운행 미숙’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7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장애인콜센터 업무 시작
각종 불편·불만 민원 접수 이어져
대표번호 불통… 배차 안 되기도
상담원 미숙… 道 “추가투입·교육”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충남 광역이동지원센터가 이달부터 정식으로 장애인콜센터 업무를 시작한 가운데 각종 불편과 불만이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지체장애인협회 각 시·군지회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광역이동지원센터 가동 이후 보름 동안 최소 30건 이상의 민원이 협회 측으로 접수됐다.

사례별로 살펴보면 센터 대표번호로 전화 연결이 되지 않았거나 접수 이후 배차 또는 연락이 없었던 상황이 벌어졌으며 배차를 취소했음에도 차량이 오거나 1명에게 여러 대가 배차되는 일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비교적 가까운 곳에 운전원과 차량이 있음에도 더 먼 곳의 차량이 배차되거나 이미 차량이 운행 중인 상태에서 또 다른 콜이 들어온 경우도 있는 만으로 확인됐다.

협회 관계자는 “콜 상담원이 배차 프로그램을 숙지하지 못하는 등 준비가 미흡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수치를 집계하지 않았지만 갖가지 민원이 협회로 들어오고 있어 난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에 대해 센터 인력 구성의 바탕이 된 기존 시·군장애인콜센터 접수 현황이 과소 평가된 측면이 있어 예상보다 많은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했다. 이로 인해 전화 연결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고 고용승계가 이뤄진 기존 장애인콜센터 상담원이 여건상 교육 없이 곧차로 업무에 투입되면서 배차 과정에도 일부 오류가 발생했다는 입장이다.

도는 16일부터 기존 13명의 상담원에 추가로 6명을 투입한 상태며 배차 프로그램 등에 대한 교육도 병행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현재 응대율은 매일 95%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며 “정식 가동 이후 3개월은 안정화 기간으로 보고 있으며 이 기간 중 기존 장애인콜센터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지체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기존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해 시·군 경계를 넘기 위해선 경계마다 택시를 갈아타야 했으며 이용 대상자와 운행시간, 이용요금 등 기준이 지자체별로 달랐다. 하지만 광역이동지원센터가 문을 열면서 특별교통수단 이동 범위가 도 전역으로 확대됐고 배차 관제시스템 구축과 함께 실시간 운행상황 관리와 이용요금 정산 등이 가능하게 됐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