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추모화환 명패 은닉에 한국당 관계자 기소의견 송치
상태바
대통령 추모화환 명패 은닉에 한국당 관계자 기소의견 송치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7일 19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지난 4월 서해수호의 날 당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발생한 ‘문재인 대통령 추모 화환 명패 은닉’ 사건을 조사한 대전 유성경찰서가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인 지난 4월 22일 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앞에 세워져 있던 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명의 추모 화환 명판이 떼어져 묘비 뒤편에 놓여 있었다.

 명판이 떼어진 것은 이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 일행의 추모 직전 벌어졌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이 사건을 검찰에 고발조처 했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