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외상의 시대, 충남트라우마센터 도입 서둘러야
상태바
사회적 외상의 시대, 충남트라우마센터 도입 서둘러야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10월 17일 16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2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2017년 충청남도 연령표준화자살률은 인구 10만 명당 26.2명으로, 전국 평균인 21.4명에 비해 약 22% 높다. 순위로는 전국 17개 시·도 중 1위를 차지한다. 더 큰 문제는 지속적인 자살 예방사업 확대에도 불구하고 2017년의 자살률이 2016년보다 더 증가했다는 것이다.

자살 이유로는 10대는 1위가 학교성적, 2위가 가정불화였으며, 20대~50대는 경제적 어려움이 1위, 가정불화와 직장 문제가 2위로 보고 되었다. 특히 65세 이상의 노인 자살률은 전체 자살자의 34.6%에 이르며, 대부분 독거노인으로 우울증을 경험했다고 한다.

자살 시도에 영향을 미치는 직접적인 원인은 우울, 불안, 외로움 등과 같은 부정적 정서와 알코올 및 약물 등의 사용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자살 예방은 개인의 환경적 요인인 경제적 어려움, 가정불화, 직장 문제 등의 해결도 중요하지만, 개인의 심리적 지원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사회적 외상으로 인한 트라우마의 치료적 접근은 더욱 그러하다. 사회적 외상에 노출빈도가 높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이하 PTSD)에 취약한 직업군 중 하나가 소방관이다. '2019년도 소방공무원 마음건강 전수조사'에 따르면 전체 소방공무원의 약 5%가 자살 위험군에 해당하며, 이들의 주요 스트레스 현황은 PTSD가 54.7%, 수면장애 81.1%, 우울증 67.9% 등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이를 극복하려고 술을 찾는 사례가 많아지게 되고 결국엔 문제해결 능력이나 감정조절 능력이 떨어져서 자살 생각을 더 많이 하게 된다.

우리 충남에도 2200여 명의 소방관이 있다. 뿐만 아니라 충남은 축산농가가 많아 AI와 구제역 발생으로 가축 살처분에 참여한 공무원과 매몰 처리자도 적지 않다. 또한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소진된 사회복지사, 돌봄으로 지친 장애아 부모 등 정신적, 신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 모두가 PTSD 위험 잠재군이다. 충남도는 이제 이들의 치료와 도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트라우마센터 설립을 서둘러야 한다.

정부도 자살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으로 해결해야 할 사회문제라는 인식을 갖고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국정과제에 포함시켰으며 2018년 1월 자살예방 국가 행동계획을 공포하였다. 또한 2020년까지 공주·나주·춘천·부곡의 국립정신병원에 권역별 트라우마센터를 설립하여 트라우마 치료 전문가를 양성하고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그러나 최근 충남 권역을 책임져야 할 공주국립병원에서 권역 트라우마센터 설치를 포기하면서 대형 재난 등이 발생하였을 때 트라우마 경험자의 심리적 안정과 사회적응 등을 지역 차원에서 지원할 별도의 트라우마센터 건립이 더욱 절실해졌다.

효과적인 트라우마센터 설립을 위해 제안한다. 트라우마센터는 두 가지 기능을 한다. 하나는 트라우마에 노출된 사람들이 PTSD 증상을 보이기 전에 예방하는 기능으로 심리상담의 범위에 있으며, 이는 자살 예방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또 하나는 PTSD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을 치료하는 기능으로 약물치료의 필요성으로 인해 정신병원과 연계된 범위에 있어야 한다. 충남도의 트라우마센터가 이 두 가지 기능과 역할을 모두 수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