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사과 7할이 日 품종… 영동군 국산화 구슬땀
상태바
국내사과 7할이 日 품종… 영동군 국산화 구슬땀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7일 15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부터 3년간 10㏊ 목표
2억여원 투입… 신규 식재 추진
▲ 과일의 고장 영동군이 사과 국내육성품종 보급에 열을 올리고 있다. 영동군은 2억 5000여만 원의 예산을 들여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10㏊를 목표로 국내육성품종을 보급하고 있다. 우리사과 품종 홍보행사 모습. 영동군 제공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과일의 고장 영동군이 사과 국내육성품종 보급에 열을 올리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재배하고 있는 사과는 후지품종이 약 60%를 상회하고 있으며, 추석 무렵 수확하는 홍로품종이 약 25% 정도, 기타 품종이 약 15% 정도 재배되고 있다. 그 중 홍로를 제외한 품종은 일본에서 육성한 품종이다.

이에 농촌진흥청에서는 맛과 품질이 뛰어난 신품종을 개발하고, 시범사업을 통해 보급하고 있으며, 영동군도 2억 5000여만 원의 예산을 들여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10㏊를 목표로 국내육성품종을 보급하고 있다.

사업의 주요 내용은 국내육성품종 신규식재, 품질향상자재·결실안정자재·수확 후 관리자재 등의 지원과 역량강화교육, 출하홍보마케팅 지원 등이다.

영동군에서 보급하는 품종은 모양이 예쁜 여름 사과 '썸머킹', 추석 사과 '아리수', 나들이용 사과 '피크닉', 황녹색사과 '황옥' 등이다. 아직은 잘 알려져 있지 않은 품종이지만, 뛰어난 맛과 품질을 인정받으며, 한창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는 가을철 홍수출하로 가격이 낮게 형성되는 단점을 보완하고, 수입과일에 대응해 제철에 먹을 수 있는 맛있는 사과를 생산 보급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영동군은 지난 4~6일 3일간 열린 제10회 대한민국 와인축제 기간 중 국내육성품종 사과들을 선보였다.

이번 홍보행사는 아리수 등 4품종 2t을 준비해 난계국악축제와 와인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청정지역 영동에서 생산한 국내육성품종 사과의 우수성을 알리고, 시장에서 좀 더 다양한 맛을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고운 빛깔과 상큼한 맛에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시범사업을 추진 중인 심천사과탑푸르트 청우회(회장 강현모) 작목반원들은 "사업을 통해 다양한 사과품종을 출하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공동 작업을 통해 비용절감까지 이룰 수 있어, 농가소득증대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영동군은 과일의 고장이라는 명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재배기술 향상과 고품질 과일 생산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영동지역에 적합한 우수한 국내육성품종 보급을 위해 꼼꼼한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로 인해 군은 시장선도 가능한 고품질 우리품종 광역화 전문생산단지가 조성돼 지역의 과수산업이 확대되고, 우리품종 대표조직 모델화를 통해 과일의 고장 위상이 한층 더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영동은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해 사과를 비롯해 고품질의 과일이 사계절 내내 생산되는 곳이지만, 다양한 시범사업으로 국내 환경과 소비자 입맛에 맞는 최고 품질의 건강 먹거리를 생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