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윤세희, 대전시의사의 날 기념 학술상
상태바
건양대병원 윤세희, 대전시의사의 날 기념 학술상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건양대병원은 16일 신장내과 윤세희 교수<사진>가 제14회 대전시의사의 날 기념 종합학술대회 및 학술상 시상식에서 '학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윤 교수는 연구를 통해 다제내성균에 효과가 뛰어나지만 신장 독성이 강한 항생제 중 하나인 콜리스틴에서 신독성에 대한 새로운 예방 기전을 밝혀냈다.

콜리스틴 항생제 사용 시 활성산소종을 생산하는 NAPDH oxiase 4 (NOX4) 효소를 효과적으로 차단해 활성산소종의 발생을 억제시킨다면 급성신부전을 일으키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세포 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한 것이다.

그동안 이러한 예방 기전은 다른 장기에 발생하는 질환에 대해서는 일부 예방 효과를 확인했지만, 독성 신부전에서는 최초로 규명한 연구로 추후 독성 물질에 의한 신부전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윤세희 교수는 "활성산소종의 효과적인 억제가 신독성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발견해낸 만큼 앞으로도 연구를 지속해 관련 약물 개발뿐 아니라 신장질환 치료와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일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