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공급방안 토론회…“공업용수 증대 모색해야”
상태바
충북 공급방안 토론회…“공업용수 증대 모색해야”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18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시종 충북지사(오른쪽에서 다섯 번째)와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오른쪽에서 네 번째),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왼쪽에서 세번째), 민주당 오제세 의원(왼쪽에서 두 번째) 등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충북 공업용수도 공급방안'을 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 충주, 진천, 음성 등 중·북부권에 공급되는 공업용수가 2021년부터 부족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공급방안'이 집중 모색됐다.

충북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충북 공업용수도 공급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공동 주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충주댐계통 공업용수도사업(광역Ⅲ)의 '조기착공' 등에 방점이 찍혔다.

이시종 지사는 이날 인사말에서 "120여개의 산업단지야 말로 충북경제의 지속성장을 위해 가장 필요한 기반시설"이라면서 "국내 최대 규모의 충주댐이 있지만 광역상수도가 주로 경기도에 공급돼 도내 용수가 부족한 실정으로 공급 증대방안을 전략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도별 과부족 추정치를 보면 2021~2025년 기간동안 충주, 진천, 음성 등 중·북부권에 대한 광역Ⅰ,Ⅱ단계 공급량은 1일 기준 하루 28만 5000t(Ⅰ단계 19만 7000t, Ⅱ단계 8만 7000t)이다. 이 배정량은 2020년 완공예정인 공업용수도사업 Ⅱ단계까지 포함한 수치다.

박덕흠 의원(자유한국당, 보은·옥천·영동·괴산)은 "지역구 내 괴산에서 조성 중인 첨단산단과 유기식품산단 조성이 완료되면 충북의 공업용수도 부족 문제는 더욱 고조될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충북도와 중·북부권 자치단체가 조성 중인 산단과 입주기업들의 예상 수요량 등을 파악해 평균값을 추산한 자료에 따르면 Ⅰ,Ⅱ단계 공급량을 더해도 1일 기준 △2021년 13만 8000t △2022년 18만 7000t △2023년 23만 7000t △2024년 24만 4000t △2025년 28만 3000t의 공업용수가 부족하다.

충주댐계통 공업용수를 수도권과 나눠 쓰는 점 등이 공급량 부족의 이유란 설명이다. 정우택 의원(한국당·청주 상당)은 경기권으로 공급되는 충주댐계통 광역상수도 Ⅰ,Ⅱ단계 공급량 배정조정 문제를 지적하면서 광역상수도 Ⅲ단계 조기착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충북도는 정부와 수자원공사를 향해 2035 전국수도정비기본계획(광역 및 공업용수도)에 산업단지 공업용수도의 현 수요량을 반영한 Ⅲ단계 공업용수도사업 조기착공과 대청댐권역 광역상수도를 혁신도시 진천·음성까지 공급 등을 건의했다.

특히 2020년 공업용수도사업 Ⅱ단계 공사가 완공되더라도 여전히 공업용수가 부족한 만큼 배분량 재조정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