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수집운반업무 청주시 수행·고용하라”
상태바
“폐기물 수집운반업무 청주시 수행·고용하라”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18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지부 청주환경지회가 16일 청주시청에서 '폐기물 수집운반업무 청주시 직접 고용'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휘헌 기자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지부 청주환경지회가 16일 청주시청에서 ‘폐기물 수집운반업무 청주시 직접 고용’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청주환경지회는 “청주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민간대행업체에서 비리를 저지른 정황을 포착해 상당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시청에 신고한 인원수보다 적은 인원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시청에서 내린 노무비를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또 “시는 대행 계약의 발주자로서 예산의 집행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이 있다”며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요구했으나 시는 단속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만 반복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회사는 인건비, 퇴직금, 4대보험비 등 유령직원 1인당 1년에 5000~6000만원 이상의 이득을 볼 수 있고 이런 비리가 십수년간 지속했다면 부당이익은 수십억원에 달할 것”이라며 “시 환경 정책에도 큰 악영향을 미쳤을 것이고 인원이 부족한 상태로 일한 소속 노동자들도 고통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폐기물 수집·운반 사무를 시가 직접 수행하고 민간위탁 노동자를 직접 고용하는 것만이 사태의 해결책”이라며 “청주 시내 모든 폐기물 수집·운반 노동자 고용과 업무를 청주시가 직접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