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교육청, 안전·보건위험성평가 표본조사
상태바
세종교육청, 안전·보건위험성평가 표본조사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17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시교육청은 전국 시·도교육청 중 최초로 ‘근골격계유해요인조사 및 안전·보건위험성평가 표본조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실시하는 표본조사는 신뢰성을 높이고자 산업안전보건전문기관과 지난 10일부터 3회에 거쳐 세종시 총 3개교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표본조사는 영양교사, 영양사, 조리사 등 학교급식관계자를 대상으로 ‘우리 조리실의 위험한 곳은 어디인지, 어떤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지, 작업자세는 어떤지, 근골격계 증상은 무엇인지’ 등 실제 작업과 관련된 유해위험요인을 조사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작업환경개선에 필요한 조치를 추진하게 된다. 표본조사 실시대상 3개교는 제2회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서 심의·의결을 통해 선정했으며, 급식인원과 업무강도를 고려해 1식(초등), 2식(고등), 3식(고등) 각 1개교씩 총 3개교를 대상으로 선정했다.세종시교육청은 노사가 함께 표본조사를 진행하는 만큼 급식실 내 유해위험요인을 다각도로 식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재해 예방 측면에서 큰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한택 교육복지과장은 “업무강도가 높은 급식소 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는 근골격유해요인조사 및 안전·보건위험성평가를 통해 위험성으로부터 근로자를 사전에 보호하고, 학교단위로 실시하는 조사를 개선함으로서 학교의 업무 부담 해소와 효율성이 제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