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 아산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관련법안 대표발의
상태바
이명수 의원, 아산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관련법안 대표발의
  • 이봉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16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1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이명수(충남 아산갑) 의원은 최근 아산에서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로 아들을 잃은 부모가 제기한 청와대 청원에 대한 후속조치로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이명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주요골자를 보면 신호기와 무인 교통단속용 장비 그리고 교통안전을 위한 표지판, 도로의 바닥에 표시하는 노면표시를 포함하는 안전표지를 어린이보호구역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했고 ‘도로법’에 따른 도로의 부속물 중 도로표지, 도로반사경, 과속방지시설, 미끄럼방지시설, 방호울타리도 어린이보호구역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추가했다. 그리고 교통안전시설 설치비용은 시장 등이 요청할 경우 도로관리청이 지원하도록 규정을 마련했다.

이명수 의원은 "아산 관내에서 발생한 끔찍한 교통사고로 크게 상심하고 있는 부모님의 안타까운 사정을 접하고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입법을 준비하게 됐고 청와대 청원에 올린 청원내용보다 강화된 교통안전시설 설치의 필요성을 느껴서 권장시설까지도 의무설치시설로 규정하는 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입법 취지를 밝혔다. 청와대 청원에 올라온 청원내용에는 신호등과 과속카메라 설치 의무가 명시되어 있다.

이명수 의원은 청원내용 중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시 가중처벌" 제안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에 담아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어린이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경우 3년 이상의 징역을 가중처벌토록 하였고, 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에는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을 마련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