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셈법 복잡
상태바
조국 사퇴… 셈법 복잡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영향 정치권 해석 분분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최근 두 달간 여야의 최대 정쟁이 된 ‘조국 정국’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갑작스런 자진 사퇴로 일단락되면서, 내년 총선에 미칠 영향에 대한 정치권 해석이 분분하다.

‘조국 사퇴’를 두고 공개적으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안타깝다”며 아쉬움을,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승리”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지만, 정작 속내를 들여다보면 이와 반대로 민주당은 ‘안도의 한숨’을, 한국당은 ‘씁쓸한 미소’를 보일 수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최근 급변한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과 정당 지지율의 주요 원인은 ‘조국 정국’이라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조 전 장관이 사퇴를 결정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도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 동반 하락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 ‘조국 수호’ 피켓을 든 진보 진영의 서초동 집회와 ‘조국 사퇴’를 든 보수 진영의 광화문 집회가 본격화되고, 국회 국감장에서 조국 쟁점이 한창이던 지난주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민주당과 한국당의 정당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7∼8일과 10∼11일 전국 성인남녀 250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를 실시해 14일 발표한 결과에는 이같은 흐름이 그대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1.4%를 기록해 조 장관 임명 직전(지난 8월 첫째 주) 50.4%보다 10%P 가까이 하락했다.

정당 지지율에서도 민주당 35.3%, 한국당 34.4%로, 현 정부 들어 최소 격차이자 오차범위 내인 0.9%P차를 보였다. 민주당 지지율은 3월 둘째 주(36.6%) 이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한국당 지지율은 5월 둘째 주(34.3%) 이후 5개월 만에 최고치다.

나머지 정당은 바른미래당 6.3%, 정의당 5.6%, 민주평화당 1.7%, 우리공화당 1.5% 등이다. 이렇듯 민심의 변화를 이끌었던 ‘조국 정국’이 갑작스럽게 사라지면서 여야의 셈법은 복잡해지고 있다.

정치권 한 인사는 “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앞세워 ‘조국 수호’에 적극 나섰지만, 당장 내년 총선을 치러야하는 예비 후보들은 정당지지율 하락에 노심초사해 왔다”며 “그런 측면에서 조 전 장관의 결정은 안도감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반면 한국당은 조국 사태를 매개로 문 대통령과 여당을 압박하면서 지지층을 결집시키는 데 어느 정도 성공했다”며 “하지만 전략 수정이 불가피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정국을 대신할 패스트트랙 정국에선 한국당이 민주당보다 유리해 보이지는 않아 보인다”고 덧붙였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