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감 '혁신도시' 추가 지정 현안 "적극 대처" 주문
상태바
충남도 국감 '혁신도시' 추가 지정 현안 "적극 대처" 주문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필요성 의원들도 공감
노후석탄화력발전소 대책 지적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충남도 국정감사에서는 충남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노후화력발전소 대책 등 도 주요 현안이 다뤄졌다. ▶관련기사 3·4·5면

15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소속 위원들은 도 현안에 대한 피감기관의 보다 적극적인 정책활동과 보완책 등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군·예산군)은 “충남도청은 84년간 대전에 있다가 7년전 내포신도시로 이전했는데 인프라 부족과 국가적 지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활성화를 위해서는 혁신도시가 반드시 필요하다. 17개 시·도 가운데 충남만 혁신도시가 없는데 이건 부끄럽고 창피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의원은 “여야를 초월해서 이해찬 대표나 황교안 대표 모두가 동의하는 만큼 충남도가 목숨걸고 혁신도시를 관철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감사 위원장을 맡은 전혜숙 의원(서울 광진구갑)도 충남혁신도시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전 의원은 “양승조 지사가 수시로 혁신도시 유치 해야한다고 협조를 구하고 있다”면서 “오늘 여기 참석한 행안위 의원들도 모두 같은 마음이다.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서울 중구성동구갑)은 “내포는 과거 택리지에서도 자연지리적으로 매우 입지가 좋은 곳으로 평가되고 있다”면서 “여야를 떠나서 지역균형발전과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충남혁신도시 문제를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힘을 실었다.

이날 국감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와 관련해 노후석탄화력발전소 대책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비례)은 “대통령 3호 업무지시로 노후석탄화력발전소 감축을 지시했는데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화력발전소가 있는 충남에는 보령에 36년된 발전기 두 개가 있다”면서 “노후화력발전소 조기폐쇄와 관련해 산업부와 협의가 되고 있나”라고 물었다.

이어 “대기오염물질 배출양을 생각할 때 폐쇄해야하는데 그럴 경우 보령 지역 두 발전소에서 직간접적으로 300여명의 감원이 예상된다”고 지적하며 “세수감소에 대한 대책과 고용승계 문제가 없고 해당 시·군 경제에 문제가 없는 정의로운 전환을 목표로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구병)도 “2014년 제가 안행위 간사시절 김태흠 의원이 많이 노력해서 지역자원시설세가 0.15원에서 0.3원으로 조정됐는데 수력 2원, 원자력 1원에 비해서는 적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화력발전소가 폐쇄되면 지역자원시설세도 감소하는데 그게 작은 금액이 아니다. 대책을 확실하게 마련하고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의원들의 이같은 지적에 양승조 지사는 “피해는 화력발전이 가장 큰데 세율은 약하다는 것이 문제다. 화력발전 폐쇄와 관련해서는 정부와 협의해서 보완하고 고용승계 대책도 마련해 정의로운 전환을 목표로 하겠다”고 답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