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3500세대 2020년 4월 분양 예정
상태바
대전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3500세대 2020년 4월 분양 예정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지구계획 최종 승인 받아 2020년 4월 3558세대 분양 예정
대전용산개발, 2023년 건립 계획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용산동에 추진 중인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사업이 급물살을 타면서 3500세대의 신규공급이 이르면 내년 4월 분양될 예정이다.

15일 대전시와 대전용산개발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자로 대전대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에 대한 지구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시행사인 대전용산개발은 오는 2023년 1월까지 유성구 관평동·용산동 일대 용지 29만 4833㎡에 3558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을 건립할 예정이다. 시공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전체 3558가구 중 일반분양 1756세대를 제외한 1802세대는 민간임대로 공급된다.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공급촉진지구 내 추진되는 민간임대 주택은 50% 이상을 임대주택으로 분양해야 하기 때문이다.

1블록 1063세대와 3블록 693세대가 전용면적 84㎡ 면적으로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2블록 59㎡ 166세대, 84㎡ 1090세대와 4블록 59㎡ 124세대, 84㎡ 422세대는 공공지원 민간임대로 공급될 계획이다.

사업자 측은 올해 안으로 교통영향평가와 건축심의 등의 행정절차를 밟고 내년 상반기 주택사업계획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런 절차를 거치면 분양 시기는 내년 4월께로 예상하고 있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사업 분양이 가시화 되면서 무주택자, 청년·신혼부부들 등 주거지원 계층의 기대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일반공급의 경우 19세 이상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되며 주변 시세의 90~95%의 수준의 임대료가 적용된다.

또 전체 세대수의 20% 이상은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지원 계층에게 주변 시세 대비 70~85%의 임대료로 특별 공급된다.

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은 용산동 이외에도 서구 둔산동과 유성구 학하동에서도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랜드 건설은 최근 서구 둔산동 옛 NC백화점 부지에서 민간임대주택 착공에 들어갔고 계룡건설이 유성구 학하동 A6블록에서 추진하는 민간임대주택사업도 14일 주택건설사업계획이 승인됐다.

이처럼 지역 곳곳에 재개발·재건축 이외에도 공공성을 담보한 민간임대 공공주택공급이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대전용산개발 관계자는 "당초 묶여있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는데 시간이 좀 걸렸고 그 과정에서 기존 뉴스테이 사업에 공공성이 강화된 민간임대주택으로 방향이 선회됐다"며 "올해 안으로 제반 행정절차를 밟으면 내년 상반기에 분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