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지지부진 지적
상태바
충남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지지부진 지적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국정감사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 민선7기 저출산 대책 공약인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이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창원시 의창구)은 15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충남지역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이 무산될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충남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충남도의 출생아 수는 1만 4380명으로 역대 최소 수치를 기록했고 수도권 대비 병의원 숫자는 인구 1만명당 10.9개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연구용역을 보면 도내 산후조리원 이용율이 31.8%에 그쳐 산모 15.1%가 타 시도로 원정을 가고 있다”면서 “이는 전국 평균 산후조리원 이용률(73.4%)과 농촌지역 평균이용률(54.4%)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특히 부여군, 청야군, 서천군 등은 지역소멸 고위험 단계진입에 근접해 있어 저출산이 심간한 상황이라며 분만 취약지 임산부들이 최적의 출산과 보육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시군과 조속히 협의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양승조 지사는 “공공산후조리원은 공약사항인만큼 관심을 갖고 추진하고 있지만 각 시군에서 재정문제로 꺼리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각 시군에서 운영이 어렵다면 도가 직접 운영하는 방안까지 포함해 적극적으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