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비상급수시설 라돈·우라늄 저감대책 마련
상태바
대전시, 비상급수시설 라돈·우라늄 저감대책 마련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9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는 15일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수질안전성 강화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보건환경연구원의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전 항목 수질검사 결과 보고 및 이길용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박사의 라돈 등 자연방사성물질 저감 방안에 대한 설명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지난 7~9월 민방위 비상급수시설에 대한 미생물스 등 50종에 대한 수질검사를 실시한 바 있다. 그 결과 민방위 비상급수시설의 45.6%인 47곳에서 일반세균류가 검출됐고, 자연방사성 물질은 전체의 27.1%인 39곳에서 기준치가 초과됐다.

이에 시는 수질검사에 결과에 따라 원인별 대책을 구분해 맞춤형 수질안정성 강화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일반세균류 검출 시설은 배관청소와 염소소독을 통해 수질을 개선하고 급수 시설 내 자외선 살균기 설치 등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고농도 방사성물질 검출 시설에 대해선 정수 및 폭기설비 설치 마련을 위해 학술용역 및 시범사업 추진하고, 한국지질연과 협업을 통해 맞춤형 라돈저감 장치를 개발하고 공동특허도 출원할 계획이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