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함께’
상태바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함께’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9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21~22일 국제 컨퍼런스
학술회의·발표·토론 등 진행
국내외 환경·에너지단체 참여
동아시아 공동선언… 공감 확산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가 온실가스·미세먼지 감축 등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기조에 대한 공감대를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국제적인 토론의 장을 마련한다.

도는 오는 21∼22일 예산 스플라스리솜에서 정부기관 및 국제기구, 국내 환경단체, 전문가, 도민 등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2021년 발효되는 파리 협정(Paris Agreement)에 의한 신기후체제에 대응해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수립하고 국내·외 협력·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행사는 1일차 학술회의, 2일차 개회식 및 발표·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첫날 학술회의는 △전국 석탄화력발전 소재 지역 공동 세미나 △온실가스 감축과 지역 에너지 전환 △국내·외 탈석탄·기후변화 대응 정책 △충청남도 미세먼지 정책 포럼 등 총 4개 세션으로 진행되며 국·내외 환경·에너지단체가 참여해 온실가스 감축, 미세먼지 저감, 탈석탄 에너지 전환 등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펼친다.

2일차에는 개회식을 열고 충청남도 '기후비상상황' 선포식과 동아시아(한국·중국·일본·대만·몽골) 지방정부 기후변화 대응 공동선언을 진행한다. 이어 국가기후환경회의 반기문 위원장과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유럽연합대사의 특별·기조연설이 이어질 예정이다. 또 도에서 시작된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움직임이 한국을 넘어 아시아와 세계로 뻗어가길 기원하는 '지역에서 세계로 퍼포먼스'도 펼칠 계획이다. 도는 행사기간 주민 의견 수렴 및 참여를 위한 부스와 기후변화·에너지 전환 전시 홍보 부스를 운영해 관계자 및 현장 참가자의 의견을 듣고, 인식 제고를 도울 방침이다.

김찬배 도 기후환경국장은 "우리 도에서는 이미 '1.5℃로 더 맑은 충남'이라는 비전 아래 제2차 충청남도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기후수도의 모범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국제 컨퍼런스를 통해 2021년 파리 협약에 따른 신기후체제에 선제 대응하고 동아시아 협력 거버넌스 구축, 탈석탄·기후변화 대응 정책 사례 공유 등 지속가능한 정책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