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농업 거점농장 홍성이 딱!
상태바
사회적농업 거점농장 홍성이 딱!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7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부, 전국 거점농장 공모
홍성군 ‘행복농장’ 대상 신청
인프라·네트워크 등 강점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은 협동조합 ‘행복농장’을 사회적농업 지역 거점농장으로 집중 육성한다고 밝혔다.

군은 이를 위해 최근 사회적농장 거점농장 선정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공고한 전국 공모사업에 협동조합 행복농장을 대상 농장으로 신청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전국 공모를 통해 사회적농업 지역 거점농장 총 4개소가 선정될 계획이며, 선정 시 2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되고 충남·인천·경기지역 인접농장까지 포괄하는 사회적 농업 교육·네트워크 중심기관으로 집중 육성된다.

이미 농림수산식품부는 2022년까지는 9개 시·도까지 이후에는 전국 시·군·구 단위까지 단계적으로 거점농장을 확대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참고로 군은 전국 최초로 생산형 치유농업 체험 농장인 행복농장을 조성한 바 있으며 함께 꿈이 자라는 뜰, 젊은 협업농장, 생각 실천 창작소, 풀꽃농원 등 다양한 사회적 농업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군이 밝힌 내년도 거점농장에서 중점 운영할 교육과정은 정신장애인 농업 직업재활 프로그램 ‘자연구시’, 만성질환자 대상 농업 프로그램 ‘돌보는 농업학교’, 지역발달 장애 아동청소년 대상 ‘꼬마농부학교’ 운영 등 3개 프로그램이다.

특히 자연구시 참가자 중 2명은 농장과 마을에서 고용해 정착 중에 있으며, 돌보는 농업학교 이수자 중 일부는 2020년 농장 인턴쉽 참여가 예정돼 있어 사회 활동을 위한 디딤돌 역할까지 수행중이다.

군은 또 사회적 거점농장 유치 최적지 조건으로 관내 젊은협업농장, 오누이친환경마을협동조합, 청년농부영농조합 법인 등 16개 유관기관의 촘촘한 네트워크도 꼽았다.

그밖에 정신과 전문의를 이사장으로 하는 기존 인력망에 사회복지사, 정신보건 전문요원 등 사회적 농업 유경험자 3명을 신규 채용해 보건복지와 농업 분야 전문인력 간 매칭을 통한 치유 제고효과도 노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최근 지역발전 투자 협약 시범지구 선정 시 장곡면 권역을 중심으로 한 사회적 농업 특성화 지구 유치 전략이 효과를 발휘하는 등 중앙부처에서도 장곡면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거점농장 최적지가 홍성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