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역세권 도시개발사업 15일 기로
상태바
오송역세권 도시개발사업 15일 기로
  • 심형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조합, 1차 연장 신청했던 농지보전부담금 오늘 납부기한
지정해제 위기… 청주시도 고심

[충청투데이 심형식 기자] 청주시 흥덕구 오송역세권도시개발사업이 15일 기로에 선다. 오송역세권지구도시개발사업조합(이하 조합)은 애초 지난달 30일까지 농지보전부담금 총액 128억원의 30%인 38억원을 납부했어야 했다. 하지만 조합은 납부 연장을 신청했고 청주시는 15일까지 납부기간을 연장해 줬다.

연장기간 시한인 15일을 하루 앞둔 14일까지 조합은 농지보전부담금을 납부하지 못했다.

2013년에 이어 다시 한 번 구역지정 해제의 위기에 처한 것이다.

오송역세권 개발사업은 2005년 오송 신도시 기본계획으로 수립됐다. 2011년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됐지만 2013년 해제됐다. 2014년 민간사업으로 전환해 구역지정 제안서가 접수됐고, 2015년 조합설립인가에 이어 2016년 실시계획인가 신청서가 접수됐다.

지난달 20일에는 청주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조합이 제출한 실시계획인가 보완서를 조건부 승인하며 사업에 청신호가 켜지기도 했다.

조합이 농지보전부담금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업이 순환하는 듯 했으나 자금 확보에 문제가 생기면서 1차 연장을 신청한 바 있다.

조합은 여전히 납부 의지를 고수하고 있다. 박종일 조합장은 “자금 조달에서 차질이 생긴 것은 맞지만 보완을 하고 있다”며 “오송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반드시 이뤄져야 할 사업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장 마감일이 다가오면서 청주시도 고민에 빠졌다. 농지보전부담금 납부를 마냥 미뤄줄 수도 없지만 무조건 해제시 그 후폭풍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오송역세권도시개발사업은 관이 추진해야 할 사업을 민간이 대행하는 의미도 있다”며 “일단 납부여부를 확인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합이 15일까지 농지보전부담금을 납부하면 오송역세권도시개발사업은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게 된다. 청주시는 농지보전부담금이 예정대로 납부되면 오는 18일 실시계획인가를 고시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