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영화 속 남녀 캐릭터 묘사 편향성 분석
상태바
KAIST 영화 속 남녀 캐릭터 묘사 편향성 분석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19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별 묘사 편향성을 자동 측정하는 이미지 분석 시스템. KAIST 제공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 문화기술대학원 이병주 교수 연구팀이 컴퓨터 비전 기술을 통해 상업 영화에서 남성과 여성 성별 간 캐릭터 묘사의 편향성을 정량적으로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

최근 영화가 다루는 소재와 연출 방식이 사람들의 성 의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근래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에서도 다양한 젠더와 인종의 등장을 쉽게 발견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는 관련 연구가 부족한 상황이다.

이병주 교수 연구팀은 영화의 시간적, 시각적 특성을 반영해 성별 묘사 편향성을 측정하기 위해 이미지 분석 시스템을 도입했다.

효과적 분석을 위해 24프레임(fps) 영화를 3프레임으로 다운 샘플링한 뒤,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얼굴 감지 기술(Face API)로 영화 캐릭터의 젠더, 감정, 나이, 크기, 위치 등을 확인했다.

그리고 사물 감지 기술(YOLO 9000)로 영화 캐릭터와 함께 등장한 사물의 종류와 위치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2017년과 2018년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와 우리나라 영화 40편을 대상으로 이미지 분석 시스템을 통해 여덟 가지 지표를 분석해 상업 영화 내에서의 성별 묘사의 편향성을 연구했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는 1인당 연간 평균 영화 관람이 4.25회로 가장 영화를 많이 보는 나라이며, 대중이 많이 접하고 영향력 있는 매체 중 하나”라며 “따라서 영화 내 묘사가 관객들의 생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돼야 하며, 이를 바탕으로 영화 제작은 더욱 신중하게 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