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눈부심 없는 지하차도
상태바
대전시 눈부심 없는 지하차도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19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는 삼천, 갈마, 유성 노후 지하차도 조명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기존 나트륨램프 조명을 LED 조명으로 개선하는 사업 완료에 따라 오는 17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교체된 LED 조명은 차량 운전자가 지하차도 진입 시 눈부신 조명 빛으로 눈의 피로감이 순간적으로 증가하는 현상을 최소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시는 전국 최초로 LED 조명의 등기구 좌우 각도 조정 거치대를 설치해 해당 지하차도를 차량 진입 시 눈부심이 없는 지하차도로 개선했다.

류택열 시 건설관리본부장은 “이번 지하차도뿐만 아니라 향후 지속적인 관심 속에 지하차도 조명 개선사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