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기금 ‘바닥’지역 축제들 어쩌나
상태바
문화예술기금 ‘바닥’지역 축제들 어쩌나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3일 18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균특회계사업 지방 이양
국비-지방비 매칭→전액 지방비
한문위 지역대표공연예술제도…
市 10억 편성, 문화재단이 심사
영세단체 우려…공정 기준 필요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속보>= 문화예술진흥기금 고갈로 국고지원 중단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지역 대표공연예술제에 대한 지원도 새 판을 짜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7월 24일자 6면 보도>

 지역 내 명확한 기준과 전문적 사후시스템 마련이 도입되지 않는다면 ‘새 판’ 역시 갈등이 유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따른다.

 지난 수년간, 문진기금이 적립되지 않는 상황에서 내년부터 중앙정부의 문화예술재정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 사업들이 지방으로 이양된다.

 기금으로 지원됐던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한문위) 지역대표공연예술제도 국비-지방비 매칭구조에서 전액 지방비로 편성하게 됐다.

 올해 한문위가 대전에 지원한 지역대표공연예술은 △제6회 보문산 숲속의 열린음악회(4500만원) △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4500만원) △제11회 대전ART마임페스티벌(4500만원) △제8회 대전인디음악축전(2000만원) △대전국제음악제(9000만원) △제9회 대전국제소극장연극축제(5000만원) 총 6개다.

 매칭된 시비까지 포함하면 전체 7억 400만원인데 대전시는 내년도 관련예산에 10억원을 편성한 상태다.

 대전시가 직접 추진하기로 한 ‘보문산 숲속의 열린음악회’를 제외한 전체예산은 대전문화재단 출연금으로 집행돼 문화재단이 지역공연예술축제에 대한 공모심사와 사후평가를 총체적으로 맡게 된다.

 문제는 공정하고 명확한 지원 기준 마련과 전문적인 사후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이다. 규모가 작거나 영세한 예술단체들의 경우 불리하게 작용될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ART마임페스티벌 관계자는 “올해 11회까지 정말 어렵게 축제를 지속해 나가고 있는데 우리 단체가 그나마 지원받을 수 있었던 것은 국비였기 때문”이라며 “지방 이양 이후 지역 간 경쟁 심화는 물론 협회 위주, 규모가 큰 단체 중심으로 공모가 이뤄지지 않을까 심히 걱정된다”고 호소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위기를 지역 내 선의의 경쟁을 펼쳐 지역공연예술축제의 수준을 높일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복영한 대전연극협회 회장은 “그간 한문위 모니터링이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졌던 게 사실”이라며 “친분 있는 모니터링 요원이 오면 점수를 좋게 주고, 아니면 낮게 주는 식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제 지역 내부에서 확실한 기준과 평가로 지속가능한 행사와 도태되는 행사를 정확하게 판단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심의위원들에 대한 공정성과 전문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관객 수, 대·내외적 지역홍보 기여, 지역 문화예술 향유 등에 대한 항목에 대한 사후평가를 철저하게 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단체 간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