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업 등 각종 요청... 긴밀대응 행정문화 주문
상태바
시민·기업 등 각종 요청... 긴밀대응 행정문화 주문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3일 18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확대간부회의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민과 기업, 기업 등의 각종 요청에 긴밀하게 대응하는 행정문화 조성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지난 1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10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시민 청원이나 기업·기관 요청사항에 대해 보다 빠르게 대응함으로써 요청자가 시정을 잘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기업요청에 대한 빠르고 정확한 반응은 기업 경쟁력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지역문화예술 융성을 위한 소극장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검토를 지시했다. 허 시장은 “시에서 많은 문화예술 공연이 열리고 있는데 소극장 공연이나 연극은 환경이 열악하다”며 “지역문화예술인에게 용기를 줄 수 있는 지원 프로그램 마련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허 시장은 최근 열렸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감사에 대한 평가와 더불어 향후 방향성을 설정했다. 허 시장은 또 “이번 국감은 대전의 혁신도시 추가지정,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충청권 상생발전방향 등에 대한 인식을 넓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이를 기반으로 반드시 내년에 혁신도시 추가지정에 포함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국감 이후 본격적으로 돌입하는 예산정국에 대해서는 “국감이 끝났으니 이제 본격적인 예산국회 시즌”이라며 “이번 국회를 통해 시의 국비 요청사항이 추가적으로 담길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박차를 가해달라”고 주문했다.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서명운동의 활성화도 언급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 서명운동이 충남은 60만명 규모를 기록하는데 대전은 10만명을 기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각종 가을축제가 많이 열리고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한 서명운동을 펼칠 수 있도록 5개구도 함께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끝으로 허 시장은 “각 실국은 내년도 추진사업 내용을 검토하고 예산을 충분히 담을 수 있도록 미리 챙겨야 한다”며 “이와 함께 주요 사업방향을 시의회와 큰 틀에서 교감하라“고 당부했다.

이정훈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