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로명주소 일제 점검
상태바
대전시, 도로명주소 일제 점검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는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을 대상으로 태풍 등 자연재해에 따른 안전 위해요소의 사전점검과 노후, 훼손 등 일제조사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로명판 등 총 13만 5734곳에 대해 오는 14~18일 자치구에서 일제조사한 안내시설물에 대해 구별 도로구간 2곳을 임의 선정해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는 시설물 안전을 위해 나사풀림, 바람으로 화살표 위치 방향이 틀어진 시설물 등을 점검하고 도로명판이 휘어져 도시경관에 저해되는 시설물에 대해서도 점검할 예정이다.

 안내시설물이 훼손된 경우 주변 탐문 등 최대한 추적해 원인자 부담 조치하고 원인자를 알 수 없는 경우에는 자치구에서 정비하도록 할 방침이다.

 점검을 통해 이면도로 교차로, 전통시장, 번화가 등에서 안내시설물이 부족한 장소에는 2020년 도로명판 확충 사업비 2억 1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보행자용 도로명판을 1700여곳에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