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수수 의혹 충주시의원 입건
상태바
금품수수 의혹 충주시의원 입건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태양광업체에서 금품을 받은 충주시의원이 경찰에 입건됐다.

 충주경찰서는 태양광업체에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시의원 A 씨를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지난 7일 A 의원의 휴대전화와 승용차,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충주시청 인·허가 담당 부서의 지난 2년치 태양광사업 인·허가 관련서류도 넘겨받아 검토중이다.

 A 의원이 포함된 충주시의회 조례정비특별위원회는 지난 3월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기준 완화를 골자로 한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을 발의해 의결했으나 조길형 충주시장의 재의요구로 보류된 상태다.

 경찰은 A 의원이 태양광 발전시설 인·허가에 개입해 업체측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는지 확인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의원을 입건해 조사중이며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와 충주시의 태양광 관련 인·허가 서류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