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태풍 피해 이재민 지원
상태바
기업은행, 태풍 피해 이재민 지원
  • 김기운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기운 기자] IBK기업은행은 태풍 ‘미탁’ 이재민에게 5000만원 상당의 이재민용 구호키트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지난 7월 태풍·지진 등 재난재해 시 신속하게 이재민을 돕기 위해 전국재해구협회를 통해 1억원 상당의 이재민 구호키트를 사전 제작했다. 또 기업은행은 태풍으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원활한 경영활동 지원을 위해 상환기일이 돌아오는 기존 대출의 만기를 원금 상환 없이 연장하고, 분할상환대출의 할부금은 다음 납기일까지 상환을 유예해 주기로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피해지역과 이재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길 바란다”며 “피해 기업들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운 기자 energyki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