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상아탑 '성 비위' 강력한 근절대책 마련을
상태바
증가하는 상아탑 '성 비위' 강력한 근절대책 마련을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9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4년제 대학 123개교 중 절반이 넘는 65개교(52.84%)에서 성 비위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캠퍼스 내 성 비위가 얼마나 심각한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교육부의 '최근 5년간 대학교원의 성 비위 징계현황' 자료에서다. 전국 193개 4년제 대학 중 수도권 주요 대학을 포함한 70개 대학은 이번 조사에서 빠져 실제 성 비위 사건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예술대와 의과대학에서 특히 성비위가 많았다.

대전, 충남·북 지역 대학에서 발생한 성비위도 한두 건이 아니다. 충북의 4년제 대학에서는 최근 5년 동안 10명의 교수가 각종 성비위에 연루돼 징계를 받았다. 이중에는 여제자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해 파면을 당하거나 해임된 교수도 있다. 교수들을 대상으로 한 성교육이 강화되고 있지만 성비위는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 2016년 16건이던 성비위는 2017년 37건, 지난해 47건으로 증가했다. 올 들어 7월말까지 이미 23건의 성비위 사실이 적발됐다.

우리사회의 사표(師表)이자 누구보다 도덕적이어야 할 교육자이기에 교수들의 성비위는 더 혹독한 비난을 받는지도 모른다. 학문의 요람인 상아탑에서 그것도 어린 제자들을 대상으로 한 성비위는 가증스럽기만 하다. 위력에 의한 것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처벌이 늦어지는 통에 가해자와 피해자가 한 공간에 머물기도 했다니 이는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셈이 아니고 뭔가. 성비위가 드러난 교원은 즉각 수업에서 배제하는 게 옳다. 피해학생들이 상담과 치료를 잘 받을 수 있도록 신경써야함은 물론이다.

성범죄를 저지른 교원은 강단에 서지 못하도록 강력 처벌해야 마땅하다. 지난 5년간 발생한 성비위 가운데 해임이나 파면과 같은 중징계가 65건으로 과거보다 처벌수위가 강화되는 추세다. 하지만 일부 대학에서는 자기식구 감싸기식 처벌이 여전하다. 캠퍼스 내 성범죄 완전 추방을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해선 안 된다. 대학에서 진행하는 성교육이 클릭 몇 번이면 교육이수가 되는 등 형식적이라는 얘기가 들린다. 실효성을 높일 방안을 강구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