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경제인들, 혁신도시 지정·서해선 직결 ‘호소’
상태바
지역 경제인들, 혁신도시 지정·서해선 직결 ‘호소’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과 간담회… 6건 건의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충남도와 지역 경제인들이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과 서해선~신안산선 ‘직결’ 등 지역 최대 현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기대해봐도 좋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도는 이를 긍정적인 답변으로 해석하고 있다.

10일 도에 따르면 이날 서산 해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전국경제투어 일환으로 지역 경제인과의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과 양승조 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회장, 신동현 충남중소기업연합회장, 지역 경제인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지역 경제인들은 문 대통령에게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서해선~신안산선 복선전철 ‘직결’을 비롯해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석문산단-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건립 등 6건을 건의했다.

간담회는 비공식으로 진행됐으며 이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양 지사와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양 지사는 “(문 대통령이) 혁신도시 건의에 대해 기대해 봐도 좋지 않겠느냐고 말했다”며 “다만 국토부 차관은 공공기관 이전이 먼저 이뤄져야 하고 입법적인 절차의 문제이기 때문에 법률 개정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또 나 부지사는 “국토부 측에서 입법적인 문제라 나중에 절차를 밟아서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이) 당정이나 여당에서도 의지가 크기 때문에 기대해도 좋지 않겠냐고 말한 것”이라며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정부의 계획이 세워진다면 입법 분야에서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서해선~신안산선의 복선전철의 직결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 지사는 “서해선은 고속철(EMU) 기종인데 속도 문제 등으로 인해 신안산선과 연결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며 “다만 (문 대통령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해 다른 간선 철도와 연결하는 방법을 검토하겠다고 하셨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이날 건의된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민선 7기 최대 현안으로 손꼽힌다. 충남은 행정중심복합도시가 관할 내 건설된다는 이유로 광역도 가운데 유일하게 혁신도시 대상에서 배제됐고 이후 세종특별자치시 분리·출범에 따라 막대한 피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세종시 출범 당시 인구 13만 7000명, 면적은 437.6㎢가 감소했으며 2012부터 6년간 발생한 경제적 손실은 25조 2000억원에 달한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