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신성장 동력 발굴 정책네트워크 구축
상태바
진천군 신성장 동력 발굴 정책네트워크 구축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8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문단 총회·생거진천 미래포럼
공유도시 활성화 다양한 의견제시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진천군이 10일 청소년수련원에서 공유도시 활성화와 산·학·연·관 협력사업 추진 방안 모색을 위한 ‘진천군정책자문단 총회’와 ‘제11회 생거진천 미래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경쟁 중심에서 협력 중심으로의 패러다임 전환과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진천군과 우석대, 충북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해 마련됐다. 특히 진천군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며, 자문을 구하는 정책자문단 총회와 제11회 생거진천 미래포럼을 연계 개최해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군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군이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공유도시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는 현재 지역 내 자원 공유 수준 정도에 머물러 있는 공유도시의 개념을 ‘지역간’ 나아가 ‘국가전체’ 차원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공통적인 인식 아래 중부4군 간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협력사업 추진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또한, 산·학·연·관 협력사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는 지역인재 양성, 지역사회문제 해결, 우수사례 발굴, 산·학·연·관 협력 역량 제고 등에 관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특히 우석대학교가 중심이 되는 진천군·우석대학교·충북연구원의 상호 협력·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들이 교환됐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공유도시 협력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중부4군 공동추진협의회 구성과 공식 추진체계 확립이 곧 완료될 예정”이라며 “주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산·학·연·관 협력사업은 지역 혁신성장을 이끄는 중요한 동력이기 때문에 인프라 고도화와 효과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송 군수는 “진천군 발전을 위해 한마음으로 다양한 의견을 나눠주신 모든 참석자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군 발전을 위한 건설적인 자리를 꾸준히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진천=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