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꽃피는 단양…이끼터널·비밀의 정원 등 고백명소로 연인들에 ‘인기’
상태바
사랑이 꽃피는 단양…이끼터널·비밀의 정원 등 고백명소로 연인들에 ‘인기’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7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은 데이트 명소로 손꼽히는 수양개 빛 터널 모습.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단양군에 사랑을 이루고 싶은 연인들이 로맨스 찾아 떠나는 주말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다.

단양에는 사랑의 신 큐피트의 손길이 스쳐간 고백 명소가 많다. 가곡면 갈대숲과 영춘면 뚝방길, 적성면 이끼 터널, 비밀의 정원 등이 최근 떠오르고 있는 바로 그곳이다.

가곡면 갈대숲은 10월 가을이면 흩날리는 갈대와 억새풀이 장관을 이루며 이는 바람이 사랑을 품고 상대방의 마음을 대책 없이 울릴 만큼 고백의 최적지다. 흐드러진 갈대숲을 배경으로 인생 샷을 남길 수도 있으며 가벼운 산책과 함께 진심을 담은 이야기를 전할 수도 있다.

다가오는 오는 26일에는 가곡면 사평리 갈대밭 일원에서 ‘시월의 어느 멋진 날 갈대밭의 향연’ 음악회가 열리며 깊어 가는 가을밤 감동의 음악 선율을 선사한다. 영춘면 상리에 조성된 뚝방길도 재미난 러브 스토리가 입소문으로 전해진다. 영춘면 소재지 시작과 끝을 잇는 이 길은 수려한 단양 호반을 따라 걸으면서 사랑을 고백하면 결혼까지 성공한다고 해서 사랑의 오작교로 통한다. 또 하나의 프러포즈 명소인 적성면에 이끼 터널도 있다. 이끼 터널은 과거 철길이 놓여 있던 곳에 새롭게 도로가 생기면서 철길의 흔적이 남아 있는 곳에 녹음이 가득한 초록 이끼가 장관을 이루며 탄식을 자아내게 한다.

국도 5호선을 따라 펼쳐진 이끼 터널이 초록으로 물들어질 때 연인끼리 손을 맞잡고 이곳을 지나면 사랑이 결실을 맺는다는 동화 같은 이야기가 전해진다. 이 때문인지 이끼 터널 벽면에는 사랑의 흔적을 남긴 글들로 빼곡하다. 이끼 터널에서 가벼운 발걸음으로 닿을 만한 곳엔 야경(夜景) 명소인 수양개 빛 터널 비밀의 정원이 있다. 비밀의 정원은 사랑의 고백, 영원한 사랑이란 꽃말을 지닌 5만 송이 LED 튤립과 일류미네이션이 어우러져 환상 속에 있는 착각을 일으키며 데이트 명소로도 손꼽힌다.

이 외에도 이황과 두향의 스토리텔링 공원, 온달평강로맨스길 등 역사 속 커플들의 이야기를 담은 명소도 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