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대추축제 11일 개막…10일간 뱃들공원·속리산 일원서 각종 행사
상태바
보은대추축제 11일 개막…10일간 뱃들공원·속리산 일원서 각종 행사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4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2019 보은대추축제가 11일 개막식을 갖고 오는 20일까지 10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보은읍 뱃들공원과 속리산 일원에서 열리는 올해 대추축제는 5000만 전국민의 함께 즐기는 2019 보은대추축제라는 주제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 전시, 체험 행사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지난해 사진).

또 보은 명품대추를 비롯해 청정지역 보은에서 재배된 자란 80여종의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11일 뱃들공원 주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연일 쉴 새 없이 다양한 문화 예술 공연이 펼쳐져 관광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12일에는 인기아이돌 그룹 SF9, 조성모, 김완선 등이 출현하는 제24회 속리산단풍가요제가 개최되고,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낙화장 김영조 선생의 작품 및 시연을 감상할 수 있는 무형문화재 체험관 및 각종 공예체험, 승마체험, 중부권 유일의 국가 드론 시험장이 위치한 보은군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된 드론체험 등을 할 수 있다.

특히 오는 17~18일에는 이 지역의 천재시인 오장환시인을 기리는 제24회 오장환 문학제가 연계행사로 개최될 예정으로 올해 대추축제는 공연과 다채로운 체험에 더해 가을밤 시문학이 주는 감동도 경험할 수 있다. 한편 지난해 대추축제에서는 90만여명이 대추축제장을 찾았으며, 95억원의 총 판매액을 기록해 2018 충청북도 농산물 판매 축제평가에서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바 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