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변 감나무 아래서 도마령 밤하늘까지
상태바
금강변 감나무 아래서 도마령 밤하늘까지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14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곶감 울트라마라톤대회 내일부터 이틀간 101㎞ 코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깊어가는 가을밤 감고을 영동군에서 특별한 마라톤대회가 열린다.

10일 영동군에 따르면 인간한계에 도전하는 '제13회 영동곶감 울트라마라톤대회'가 12~13일 영동군 일원 101㎞ 구간에서 열린다.

영동곶감울트라마라톤대회는 영동군이 전국 최고의 건강먹거리인 곶감을 홍보하고, 마라톤 동호인의 저변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07년부터 개최되고 있다(지난해 사진).

영동군육상연맹이 주최하고, 영동곶감울트라마라톤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영동군 6개 읍·면 곳곳을 거쳐, 돌아오는 101㎞ 구간에서 펼쳐진다. 환상적인 대회 코스와 영동군민들의 넉넉한 인심이 마라톤 마니아들 사이에 입소문을 타면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올해는 전국 238명의 마라톤동호인들이 참가해 인간 한계에 도전한다. 감나무가로수 아름다운 금강변을 벗 삼아 달린 뒤, 해발 800m 고지의 민주지산 도마령에서 바라보는 환상적인 가을밤 하늘의 별 잔치 감상은, 대회의 백미로 꼽힌다.

주요 구간 8곳에 마련된 CP(휴식처)에는 안전요원과 자원봉사자, 의료반이 배치돼 주자들의 완주를 도왔고, 곶감·포도즙·김밥·허브차 등 갖가지 먹거리를 풍성하게 제공한다. 완주자에게는 소정의 기념품과 완주기록증이 주어질 예정이다. 대회 관계자는 "울트라곶감마라톤대회는 다른 대회에서 누리기 힘든 성취감과 낭만이 가득한 행사"라며 "영동에서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