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아픈 아이 돌봐주는 곳 없어" 지역 아동 건강복지 전무
상태바
"대전에 아픈 아이 돌봐주는 곳 없어" 지역 아동 건강복지 전무
  • 전민영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17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픈 아이 돌봐주는 서비스 없다”
활발한 노인대상 정책과 큰 대조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건강한 아이들을 돌봐주는 돌봄 센터는 많지만, 아픈 아이를 돌봐주는 곳은 없잖아요. 출근은 해야하는데 아이를 센터에 맡길 수 없을 때마다 막막해요.”

대전 서구 월평동에 사는 박선영(32·여) 씨는 아이가 아플 때마다 지원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부재하다고 하소연한다. 호흡기가 약한 박 씨의 아이는 잦은 기침과 심한 경우 구토 증세까지 보여 보호자가 호흡을 도와줘야 하는 경우가 많다. 에어컨이 가동되는 여름에는 지역 내 돌봄 센터 방문은 생각조차 할 수 없다.

박 씨는 “방문 돌봄 서비스는 경쟁률이 치열하고, 있다 하더라도 의료를 담당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아픈 아이를 맡기기엔 불가능하다”며 “노인만큼 아이들도 질병에 취약한데, 아픈 아이들을 돌봐줄 수 있는 서비스가 없다는 게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대전지역 영유아들의 건강이 관련 복지 정책 부재로 소외받고 있다. 지역 내 영유아 의료보험이용 비율이 높게 나타나는 현실을 고려했을 때 영유아를 위한 건강복지 사업 도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9일 대전지역 5개 자치구에 따르면 각 자치구는 현재 아동 복지 사업을 시행하고 있지만, 아동 환자 또는 건강 관련 복지 사업은 전무하다.

현재 시행 중인 소규모육아커뮤니티, 아이돌보미사업, 지역아동센터, 돌봄센터 등 사업은 대부분 보호자가 없는 시간 동안 아이를 ‘돌봐주는’ 수준에 그치는 실정이다.

서구의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대덕구의 아픈아이돌봄서비스 등이 관련 정책으로 분류는 되지만, 모두 계획 단계에만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이는 5개 자치구가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물리치료·작업치료 등 방문형 건강 복지 정책을 활발히 시행중인 것과는 상반되는 모습이다.

문제는 65세 이상 노인인구 만큼 지역 내 영유아들의 건강 상태도 심각한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 영유아기의 의료이용비율은 약 98%를 기록하는 등 노년기와 같은 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즉 영유아 건강 상태를 고려하지 않은 채 관련 정책은 모두 돌봄 서비스에만 치우친 셈이다.

이에 대해 각 자치구는 보건소를 통해 어린이 건강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방문형 복지 정책 마련의 필요성은 크지 않다는 입장이다.

한 자치구 관계자는 “관할 보건소를 통해 예방접종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며 “어린이 건강 관련 방문형 복지 사업을 시행하는 자치구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반면 전문가들은 보건소에서 진행하는 어린이 건강 관련 사업이 사전 예방 수준에만 그치기 때문에 실생활에서 질환으로 고통받는 아이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이 때문에 영유아 정책이 돌봄 위주에서 벗어나 방문형 건강 복지 등의 형태로 다양하게 구성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지역의 한 대학 교수는 “아동복지의 경우 돌봄 서비스 수요가 압도적으로 많기 때문에 관련 사업이 주를 이루는 것”이라며 “하지만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체계적인 아동 복지 서비스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