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도 미소도 활짝…12일 영동 노근리 가을정원축제
상태바
꽃도 미소도 활짝…12일 영동 노근리 가을정원축제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15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미정원 조성 계기… 행사 다채
▲ ㈔노근리국제평화재단 주관으로 오는 12일부터 '노근리 평화 난장, 함께해요!'라는 주제로 2019년 가을정원축제가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영동군 제공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사랑과 평화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영동군의 노근리평화공원이 가을꽃으로 낭만과 추억을 선사한다.

㈔노근리국제평화재단(이사장 정구도)에 따르면 12일 오전 11시부터 '노근리 평화 난장, 함께해요!'라는 주제로 2019년 가을정원축제가 열린다.

노근리정원축제는 2017년 하반기 노근리평화공원 내 '장미정원'이 조성되면서 시작돼, 봄과 가을 등 꽃이 만발하는 시기에 맞춰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꽃향기 가득한 정원에서 주민들이 함께 어울리고 만들어가는 축제라 참여자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현재 주요 산책길과 화단에 코스모스, 장미, 국화 등 다양한 꽃들이 영롱한 자태를 뽐내며, 진한 가을의 향기를 전하고 있다. 12일 행사에서는 평화 운동회(레크리에이션), 평화 퍼포먼스(글자 만들기), 평화 놀이 등을 비롯해 프리마켓·벼룩시장, 실버인지교육, 노근리 사진대회 시상식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방문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특히 여행관광 트렌드인 '가족 여행'에 맞춰, 남녀노소 구분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유쾌한 프로그램들이 준비돼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특설무대 및 축제장 일대에서 지역 청소년들과 예술 동아리들이 꾸미는 버스킹 공연이 열려, 특별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지역의 청소년, 주민, 문화예술인들이 함께 어우러져, 화합과 소통이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노근리평화공원은 사계절 꽃피는 정원 만들기 사업이 완성되면서 힐링과 사랑의 장소로 사랑받으며,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