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회 당진 해나루 황토고구마 축제, 방문 1만여명… 수익 6000만원 올려
상태바
2회 당진 해나루 황토고구마 축제, 방문 1만여명… 수익 6000만원 올려
  • 인택진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15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당진 해나루 황토고구마 축제가 지역 농가 소득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당진시와 고대농협(조합장 최수재)에 따르면 황토고구마축제추진위원회가 지난 5일 당진시 고대면 소재 당진종합운동장 일원에서 개최한 올해 축제에 1만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수확체험과 직거래 구매에 나서 축제를 통해 약 6000만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소정의 체험비를 내면 직접 수확한 고구마를 가져갈 수 있는 수확체험 행사의 경우 모두 1000여명이 신청해 약 1000만원의 수익을 얻었다. 또한 직접구매 1740박스, 택배구매 260박스 등 약 5000만원 상당의 황토고구마 2000박스가 축제 현장에서 판매됐다. 특히 이번 축제는 체험과 판매를 통해 농가 소득에 도움을 줬다는 점 외에도 2000여명의 가족단위 관광객과 ㈜모두투어와 연계로 65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고 축제에 앞서 재배농가 공동출하회를 중심으로 우수농산물관리(GAP) 인증을 받으면서 당진황토고구마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고 농업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워 줬다는 점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 당진=인택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