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감 '혁신도시' 공감대… 정부 설득 과제
상태바
대전시 국감 '혁신도시' 공감대… 정부 설득 과제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8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 대전시 국감
의원들 지정 필요성 동의 얻어
구체적 전략부재엔 지적 이어져
“충청권 공동전술 등 마련해야”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를 통해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공감대를 다시 한 번 얻어냈다. 다만 중앙정부를 설득하기 위한 세부 전략의 부재에 대해서는 질타가 이어지면서 향후 과제로 떠올랐다.

8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세종시 국감에서는 지역 최대 현안인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이날 국토위 소속 의원들은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에 대해 대체적으로 공감하는 분위기였다. 현재 대전의 경우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 14개 가운데 혁신도시에서 제외됨에 따라 공공기관 이전 대상에서 제외되고 혁신도시법으로 인해 균형발전 정책에서 사실상 배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조속한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대전지역 발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공감의 목소리가 국감에서 흘러 나왔다.

다만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대전시의 구체적 전략 부재나 지정 논리 부족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현재 허태정 대전시장은 △과학기술 기반의 혁신도시 건설로 국가 경쟁력강화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발전 실현 △원도심 혁신도시 건설로 지역 균형발전의 새로운 모델 제시 등을 지정 논리로 내세우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은 이 같은 혁신도시 지정 논리의 부족함에 대해 꼬집었다. 이 의원은 “과거 들어선 대전정부청사나 대덕연구개발특구가 대전에 어떤 효과를 주었는지, 국가균형발전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에 대한 근거 자료가 필요하다”며 “이처럼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중앙정부를 설득할 전략이 필요한데 전략은 없고 구호만 있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역차별을 받는 부분에 대한 목소리만 높일 것이 아닌 선제적 대응을 위한 모델을 만드는데 주력해야 한다”며 “대구가 첨단의료 융합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것처럼 대전도 정체성 확립과 브랜드화할 수 있는 혁신도시 모델을 만들어야 할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시을)은 허태정 대전시장을 향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구체적으로 그동안 무엇을 해왔느냐”며 따져 물은 뒤 “혁신도시법이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아느냐”고 반문했다.

강 의원은 이어 “타 지역들은 공공기관 이전 경쟁 차원에서 충청권의 혁신도시 지정을 반대한다”며 “단순히 국회에서 법안이 통과되지 않는다고만 하지 말고 충청권이 국회에 지정 논리를 지속 설득하는 등 공동전술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허 시장은 “100만 서명운동을 비롯해 충청권이 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돼야 하는 논리를 보충해 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지적 사항을 참고해 시의 입장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