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장애인시설 인권침해 실태 점검
상태바
대전시, 장애인시설 인권침해 실태 점검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8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는 오는 18일까지 장애인복지시설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장애인 복지시설 이용 장애인 면담을 통해 인권침해 실태를 파악하고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거주시설, 지역사회재활시설, 직업재활시설 등 장애인복지시설(174곳) 이용 장애인과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시는 장애인 시설에서 폭행과 폭언, 사생활 침해와 발생사례가 있는지 여부와 인권지킴이단이 분기별로 성실히 운영되고 있는지 등 인권 침해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월 시는 장애인보호시설(72곳) 시설장과 법인관계자,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인권감수성 교육, 자정결의, 거주시설의 긴급 실태 점검을 실시 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인권보호 의무교육 이행과 거주시설 내 인권지킴이단 활성화 등 상시 점검 체계를 단단히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