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내일 개관
상태바
대전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내일 개관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8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는 10일 오전 11시 대전 서구 가수원동에서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개관식을 갖는다고 8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지역 아동학대 업무를 1개의 전문기관이 담당해왔으나, 이번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개관으로 아동학대에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은 서구와 유성구 관내에서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되면 경찰과 함께 현장을 출동해 피해아동과 가정을 상대로 심리상담 및 심리치료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하게 된다.

국제아동권리기관인 세이브더칠드런코리아가 위탁 운영하며 상담실과 치료실 등을 갖추고 심리치료사와 상담사 등 17명이 학대 피해아동 보호와 치료 등을 담당하게 된다.

허태정 시장은 “아동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부모교육과 홍보 등을 더욱 높여 아동에 대한 시민인식전환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