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수도권 인구 분산보다 충청권 인구 빨대"
상태바
"세종시, 수도권 인구 분산보다 충청권 인구 빨대"
  • 이봉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8일 19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인구흡수, 수도권 2배↑
당초 市 출범 취지와 어긋나
수도권 인구분산안 시급 지적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세종시의 당초 취지인 수도권 인구 분산 효과보다 수도권 인구보다 2배를 훨씬 넘는 규모로 충청권 인구를 흡수하는 '충청권 인구 빨대효과'가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 을)이 세종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9월) 세종시 전입인구 전출지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 인구의 전입비율은 단 26.0%에 불과한 반면 대전(37.4%), 충남(11.6%), 충북(11.0%) 등 충청권은 60.0%정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전시는 세종시로의 인구 빨대가 더 심각한 수준으로 최근 5년간 대전시에서 세종으로 전입한 인구가 10만 2371명인데 반해 세종시에서 대전시로 전입한 인구는 2만 4948명에 불과해 7만 7423명이 세종시로 흡수된 것이다. 하루 평균 60여명이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동하고, 세종에서는 대전으로 15명만 옮긴 셈이다. 

대전시 인구의 세종시 전입 비중은 매년 증가 추세다. 지난 2015년 대전시의 세종시 전입 비중이 지난 2015년 36.8%에서 2017년 40.2%에서 지난해는 38.2%였다.

강 의원은 "당초 세종시 설치 취지가 수도권 분산효과 인데 수도권 인구보다 2배이상의 규모가 충청권에서 세종시로 흡수됐다"면서 "정부는 세종시가 충청권보다 수도권 분산 효과를 제고할 방안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