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시 승격 당위성 ‘경제지표에도’ 나왔다
상태바
홍성군 시 승격 당위성 ‘경제지표에도’ 나왔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8일 16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2016년 생산규모 47%성장
GRDP 평균 성장률 ‘道 2위’ 기록
경제활동 구성비 등 도시화 나타나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은 지역경제의 대표 척도인 GRDP 평균 성장률이 도내 2위를 차지하는 등 경제활동 구성비가 도시화되며 시 승격 면모를 확실히 다져가고 있다고 밝혔다.

군이 충남통계정보관에서 입수한 통계결과에 따르면 2010년과 대비한 2016년 지역 내 총 생산규모가 무려 47%의 급속한 증가세를 보이며 도내 2위의 경제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충남도 전체의 GRDP 증가율은 28%로 평균대비 약 20% 초과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GRDP는 시·도 단위별 생산액, 물가 등 기초 통계를 바탕으로 일정기간 동안 해당지역의 총생산액을 추계하는 시·도 단위의 종합경제지표를 말하며, 소위 ‘국내총생산(GDP)의 지역 버전’으로 불린다. 세부적으로 분석해 보면 2010년 홍성군의 지역내 총생산은 1조 7600억원에서 도청 이점을 기점으로 2012년 2조 500만원, 2014년에는 2조 4220억원, 2016년에는 2조 5830억원을 기록하는 등 급속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또 경제 활동별 총 부가가치 구성비를 분석한 결과 도청이전 시점인 2012년을 기점으로 도시 유형 체질로 바뀌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2010년에는 농업어업이 가장 많은 16.6%를 차지했으며 공공행정, 사회보장 행정이 14.3%, 제조업이 12.8%, 교육서비스 9.3%가 뒤를 이었다.

2012년 공공행정 및 사회보장 행정이 처음으로 농림어업을 추월한 것으로 통계상 나타났다. 공공행정 및 서비스업이 19.5%로 농림어업 14.6%를 초월했으며, 제조업 13.8%, 건설업 9.6%가 뒤를 이었다. 2016년에는 공공행정 및 사회보장행정이 가장 많은 21.6%를 선두를 점유했으며, 제조업 또한 농림어업을 추월한 14.9%로 나타났으며 농림어업은 13.1%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시 승격의 당위성이 여러 지표를 통해 확인되고 있다”며 “내포첨단산업단지, 제2일반산업단지 조성을 가속화하는 한편, 경제부흥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