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즈마 활성수’ 대용량 제조기술 개발 성공
상태바
‘플라즈마 활성수’ 대용량 제조기술 개발 성공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RI 진윤식·조주현 박사팀
소독제·살충제 역할 활용 다채
▲ 한국전기연구원 전기물리연구센터 진윤식·조주현 박사팀이 미래 청정기술로 불리며 농업·바이오·식품·원예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플라즈마 활성수’를 대용량으로 제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기연구원 제공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 전기물리연구센터 진윤식·조주현 박사팀이 미래 청정기술로 불리며 농업·바이오·식품·원예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플라즈마 활성수’를 대용량으로 제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플라즈마란 고체, 액체, 기체에 이은 제4의 물질로, 강한 전기적 힘으로 인해 기체 분자가 이온과 전자로 나눠지는 상태를 말한다.

KERI가 개발한 기술은 플라즈마 활성수를 대용량으로 제조하는 기술이다.

플라즈마 활성수는 공기(혹은 수중)에서 플라즈마를 생성한 뒤, 산소 및 질소 등의 활성종을 물에 녹아들게 한 기능성 물이다. 이 활성수는 강한 산성을 띠어 소독제나 살충제 등의 역할을 할 수 있고, 동시에 질소 산화물들이 다량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액체 비료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병원에서는 의료도구의 소독이나 피부 치료로 쓸 수 있고, 가정에서도 야채나 과일을 씻어주는 친환경 세정제로 이용될 수 있다.

연구개발 책임자인 진윤식 박사는 “플라즈마 활성수는 공기와 물 그리고 전기만 있으면 제조가 가능하고, 다른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매우 친환경적”이라며 “KERI가 개발한 기술로 농업·바이오·식품·원예 등 다양한 산업에서 대용량의 플라즈마 활성수를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전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