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배출 쓰레기내 재활용품 반입실태 특별검사
상태바
대전시, 배출 쓰레기내 재활용품 반입실태 특별검사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2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는 생활쓰레기 내 혼입 재활용품에 대한 분리배출 의식을 높이고, 폐기물처리시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쓰레기 반입실태 특별검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오는 28~31일 시, 자치구, 대전도시공사, 지역 주민감시원 등 104명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신일동 소각장 및 금고동 환경에너지종합타운에 반입되는 생활쓰레기에 대한 반입차량 청결상태, 종량제 봉투 내 재활용품, 음식물 등 혼합 반입상태를 점검한다.

검사를 통해 재활용품 혼입, 종량제봉투 미사용 등 배출기준을 위반한 폐기물에 대해 경고장을 부착하고, 반입기준을 위반한 청소차량에 대해서는 회차 조치 및 반입을 제한할 예정이다.

시는 재활용품 혼입율 등 반입실태 검사결과를 상반기 결과와 종합해 올해 자치구 자원순환행정 종합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다.

양기현 시 자원순환과장은 “소각시설에서 폐기물 처리가 초과될 경우 매립장 수명이 단축돼 새로운 매립장 조성에 막대한 예산과 인근주민의 반대 등 몸살이 예상된다”며 “폐기물 수거 처리에 언제든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시민들이 가정에서 쓰레기 줄이기 및 분리배출에 적극 동참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매년 2회씩 폐기물 반입실태 특별검사를 실시해 오고 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