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공급 확대 촉구
상태바
천안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공급 확대 촉구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16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농민단체, 학교급식지원센터 수탁기관 재지정 관련 기자회견
"이득 보려는 법인·단체 배제해야… 공급 늘릴 대안·운영계획 제시 필요"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천안의 시민사회농민단체들이 ‘천안시학교급식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수탁기관 재지정을 앞두고 지역 우수농산물과 친환경농산물 공급 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식생활교육천안네트워크, 전농천안농민회, 천안시친환경생산자연합회, 민주노총세종충남본부 천안시위원회 등 18개 시민사회 및 농민단체들로 구성된 ‘더 나은 천안학교급식을 만들고자하는 천안시민일동’은 7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의 명칭을 ‘2020 천안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 개최에 즈음한 기자회견’이라고 정했다. 시에 따르면 시는 8일 심의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위원회에서는 향후 5년간 지원센터를 운영할 수탁기관을 재지정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지원센터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천안시조합공동사업법인(이하 조공법인)이 위탁 운영하고 있다. 현재 조공법인이 지원센터 수탁기관으로 재지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천안시 학교급식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지원센터는 지정기간 동안 운영 성과가 우수하다고 인정될 때에는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재지정할 수 있다. 그러나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단체들은 “학교급식에서 수익을 내서 이득을 취하고자 하는 법인이나 단체는 수탁기관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천안산 우수농산물, 친환경농산물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릴 대안과 운영계획이 제시돼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2016년, 2017년, 2018년도 천안산 우수농산물 학교 공급은 평균 20%를 보이고 80%는 유통업자가 사온 농산물이 공급됐다”며 “천안농민들을 위한 학교급식이 결국은 유통업자들이 이익을 많이 보는 시장이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지원센터 단독 회계를 통한 적정 수수료 책정, 연 4회 이상 지원센터 운영위원회 개최 등을 요구했다.

한편 지원센터는 관내 유치원과 초·중학교, 고등학교 10개교 등 230개교에 급식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천안시는 내년까지 총 40억 원을 투입해 지원센터 증축을 추진 중이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